Social Committee

今日は、地元の公民館で、民生委員について知るという講演会・勉強会があった。「民生委員」というのは、日本以外に存在するのだろうか。話を聞いてみると、仕事の内容としては、Social Worker、社会福祉士に近いのだろうと思うのだが、国が定めて、地方で選任されている無給の委員であり、職務も多岐にわたり、非常に過酷だ。私は、彼らの日々の行いを尊敬する。しかしながら、その過酷さのせいで担い手となる方が非常に少ない。これなら、もっと専門性を高めた社会福祉士を育てる方が健全な社会のような気がする。戦争できる法案を作るのではなく、こうした旧態然とした制度を見直し、整備しなおすことが議会の仕事ではないだろうか。考えさせられた講演会であった。

Today, there was a lecture-study sessions that at the local community center, know about the welfare commissioner. By “welfare officer” is, or will be present in addition to Japan. When I heard the story, as the content of the work, Social Worker, but I think probably close to the social worker, defines the country, it is a member of the unpaid that have been appointed in rural areas, also wide-ranging duties, very harsh. I want to respect the day-to-day conduct of them. However, very few people to be leaders because of its severity. This if, I feel like a healthy society those who nurture a social worker with increased more expertise is. Rather than create a bill that can be war, review a system that was such an outdated natural, be re-establish is whether would not be a work of the parliament. It was a lecture that got me thinking.

오늘은 지역의 공민관에서 민생 위원에 대해 안다는 강연회 · 스터디 그룹이 있었다. “민생 위원 ‘이라는 것은 일본 이외에 존재하는 것일까. 이야기를 들어 보니, 일의 내용으로는 Social Worker 사회 복지사에 가까운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국가가 정하고 지방에서 선임 된 무급 위원이며, 직무도 다방면에 걸쳐 극한이다. 나는 그들의 일상 행위를 존경한다. 그러나 그 가혹함 때문에 담당자가되는 것이 매우 적다. 이것이라면 더 전문성을 높였다 사회 복지사를 키우는 것이 건전한 사회 같은 생각이 든다. 전쟁 할 수있는 법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구태 연으로 한 제도를 검토하고 정비 다시 할 수가 의회의 일이 아닐까. 생각하게되었다 강연회였다.



この投稿にはコメントがありません。 最初の1つを残してください。

Join the discussion

メールアドレスが公開されることはありません。 * が付いている欄は必須項目です